구타와 강제낙태: 북한 교도소 생활

구타와 강제낙태 북한의 참혹한 생활

구타와 강제낙태

이영주는 자신의 감방에 기어들어간 뒤 두 손을 무릎에 얹고 양반다리를 하고 앉으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녀는 하루에 최대 12시간 동안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그녀의 감방 동료들에게 약간의 말을 섞거나 조용히 속삭이는 것은 가혹한 처벌을 받을 것입니다.

그녀는 물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어 있었고 먹을 수 있는 옥수수 껍데기만 몇 개만
주어졌습니다.

그녀는 BBC에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당연하게 여겼던 일, 즉 자신의 나라를 떠나는 일에
대해 심문을 받는 데 몇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2007년 북한을 탈출하려다 중국에 붙잡혀 송환됐다.

리얼리티 체크: 북한의 비밀 감옥 시스템
북한의 감옥은 얼마나 가혹한가?
북한의 소외된 인권 위기
그녀는 중국 국경 근처 북한의 온성구치소에서 3개월을 보내며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그녀가 그녀의 감방에 앉아 있을 때 그녀는 경비병이 바깥을 순찰할 때 장화의 금속 끝부분에서 “찰칵 찰칵”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는 앞뒤로 갔다. 소리가 멀어지자 영주는 기회를 잡고 감방 동료에게 속삭였다. “또 탈북 계획, 중개인과의
만남 계획, 비밀리에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교도소는 사람들이 북한에서 탈출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영주나 그녀의 감방 동료들에게는 분명히 효과가 없었습니다. 대부분은 출국하려다 선고를 기다리고 있었다.

구타와

하지만 영주의 계획은 엿듣고 있었다.

“경비원은 감방에 와서 손을 내밀어 보라고 했고, 열쇠고리로 내 손을 때리기 시작했고 부풀어 오르고 파래질 때까지
갔습니다. 나는 교만해서 울고 싶지 않았습니다. 이 경비원들은 생각합니다. 반역자로서 북한을 떠나려 했던 우리들.

“이 복도를 공유하는 감방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구타당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나는 3호실에 있었지만
10호실에서 뛰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진압 시스템
영주는 북한의 교도소 내 국제법 위반에 대한 코리아 퓨처의 정밀 조사에 기여한 200여명 중 한 명이다.

비영리 단체는 148개 교도소에서 785명의 수감자를 대상으로 한 5,181건의 인권 침해와 관련된 597명의 가해자를 확인했습니다.

언젠가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재판을 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증거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에 넣었습니다.

북한은 인권 유린 의혹을 항상 부인해왔다. BBC는 이 조사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 대표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응답이 없었다.

이 그룹은 또한 사람들이 스스로의 상황을 볼 수 있도록 온성 구치소의 3D 모델을 만들었습니다. 서울의 유수연 공동
이사는 BBC에 교도소 시스템과 그 안의 폭력이 이용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500만 인구를 억압하라”

“우리가 수행하는 모든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것이 인간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목격합니다. 한 인터뷰 대상자는
갓 태어난 아기의 죽음을 목격한 것을 이야기하면서 울었습니다.”

다양한 학대 혐의
현재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 세계로부터 고립되어 있습니다.

이 나라는 3대에 걸쳐 김씨 일가가 통치해 왔으며, 국민들은 김씨 일가와 현 지도자 김정은에 대한 온전한 헌신을 보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