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 흡수 지연될 듯

대한항공

대한항공 의 경쟁사인 아시아나항공 흡수 계획은 주요 승인이 예상보다 오래 걸리기 때문에 지연될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당초 6월 말 아시아나항공 지분 63.7%를 인수하기 위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해 내년까지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었다. 

강남안마 여자

이동걸 산은 회장은 지난주 기자간담회에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에 대한 공정위의 심사가 늦어지고 있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경쟁국들은 이 문제에 대한 결제원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여객 수송량 감소로 큰 타격을 받았고, 더 많은 화물을 처리하며 살아남고 있다.

아시아나노조의 노조원들은 자신들의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합병 절차를 철저히 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번 합병으로 대한항공 은 세계 10대 항공사가 된다.

아시아나노조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노선 중 85%가 중복돼 이들의 약속을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회사(대한항공)가 고용 보장 대책을 마련하려면 노조와 협의가 필요하다.” 

산업은행은 투자협정에 따라 아시아나 근로자의 고용이 보장되고, 이를 위반할 경우 대한항공은 계약 위반으로 5000억원을 토해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 인수 계획을 9개 항공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월 승인신청서를 제출해 현재까지 터키, 태국, 대만으로부터 승인을 받았지만 미국, EU, 중국, 일본, 베트남, 공정거래위원회(KFTC)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산은은 지난 6월 대한항공이 제출한 합병 후 통합(PMI) 계획을 승인했다. 

PMI는 대한항공이 아시아나를 흡수하고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3개의 저가 항공사가 합병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도 아시아나항공과 계열사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공정위는 합병 심사·분석 기간을 6월에서 10월 말로 연장했다. 

업계에서는 이 결정이 연말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공정위와 나머지 6개국의 승인을 받지 못하면 절차가 지연될 수 있다. 

이에 따라 2023년 말 예정이었던 합병항공사의 취항도 지연될 수 있다.

항공사 합병과 관련된 과거 사례에서 대부분의 국가는 종종 주최국 정부가 거래를 결정하기를 기다렸다가 다른 경쟁 국가에 따라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공정위의 빠른 결정이 시급하다.

증권가속보

공정위는 아시아나항공의 구제 가능성, 합병을 둘러싼 반독점 문제 등 공정한 시장경쟁 평가를 중심으로 검토를 진행해 왔으며 최종 결정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