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글래스고 연설 4년간의 적극적인 적대감 때문에 트럼프를 비난하다

오바마 글래스고 연설 적극적인 적대감

오바마 글래스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월요일 글래스고에서 열린 국제기후회의에 참석했는데 존 케리 기후특사는 바이든
행정부가 기후변화 퇴치에 대해 미국이 실제로 진지하다는 것을 확신시키기 위해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바마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후과학에 대한 4년간의 적극적인 적대감”과 현대 공화당을
정의하는 기후 부정주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그는 전세계의 정치가 지구를 구하기
위해 해야 할 일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더 깊고 광범위한 우려를 표명할 것이다.
“국제 협력이 위축된 순간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부분적으로는 전 세계적으로 국수주의와 부족 충동의
증가 때문이기도 하고, 4년 동안 여러 가지 다자간 문제에 대한 미국측의 지도력 부족 때문이기도 합니다.”라
오바마는 말할 것입니다.e는 CNN이 독점적으로 먼저 입수한 준비된 발언이다

오바마

오바마의 연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그 회의에 직접 모습을 드러낸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으로, 그 동안 그는 트럼프의 파리 기후 협정 포기에 대해 명시적으로 사과했다. 그리고 그것은 오바마가 뭐라고 하든 바이든, 의회 또는 미국이 실제로 기후 변화에 대해 심각하다는 주요한 국제적 의심 속에 나온 것이다.
오바마는 기후 변화가 정치를 초월하는 유일한 문제여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그가 맞서 싸우려고 하는 이것이 가능한지에 대한 자신의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할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에게 사실인 것처럼, 제가 낙담할 때, 미래가 암담해 보일 때, 그리고 너무 늦기 전에 인류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울 때가 있습니다”라고 말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도, 제가 그런 허탈함을 느낄 때마다, 저는 제 자신에게 냉소주의가 겁쟁이들의 의지라는 것을 상기시킵니다. 절망할 여유가 없다.